日, 北 추가 도발에 촉각…”자위대, 정보수집 강화”

간 나오토(菅直人) 일본 총리는 28일부터 예정돼 있는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앞두고 한반도 정세가 긴박해지고 있는 점을 감안해 정부 차원에서 우발적 사태에 철저히 대비할 것을 지시했다.


간 총리는 이와 관련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과 관련해 총리 관저에서 열린 관계 각료회의에서 오는 27일부터 훈련이 끝나는 다음달 1일까지 모든 각료들을 도쿄 내에 대기토록 하고, 센코쿠 요시토(仙谷由人)  관방장관의 지시가 있을 경우 1시간 이내에 소속 부처로 돌아갈 것을 지시했다.


간 총리의 지시는 한미 훈련 기간 북한의 재도발 등 예기치 못한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일본의 민주당 정부는 지난 23일 북한의 연평도 공격 때 초동대응을 잘못했다고 야권으로부터 집중적인 비판을 받고 있다.


센코쿠 장관은 각료회의 이후 기자회견에서 “앞으로도 정보 수집을 철저히 하고 예상치 못한 사태에 대비해 국민들의 안전을 지키는데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타자와 도시미(北澤俊美) 방위상도 “일반 해상자위대의 P3C 초계기 외에도 전자정보수집기인 EP3의 운영을 강화하고 있다”며 자위대의 경계 감시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간 총리는 이날 오전 열린 참의원 예산위원회의 집중 심의에서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의도에 대해 “천안함 침몰 사건, 농축 우라늄 문제, 후계자 계승 등의 큰 흐름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계획적으로 실행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한국의 입장을 강력히 지지하고 있고, 한·미·일 3개국은 북한에 영향력을 가진 중국에 대해서도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입장에서 북한에 대한 억제를 도모해 나갈 것을 강력히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