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北 초기단계조치 조속이행 요구

일본은 18일 북한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실무대표단을 초청한 것과 관련, 지난 2월 6자회담에서 합의한 핵 폐기를 위한 초기단계조치의 조기 이행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하며 북한을 압박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저녁 총리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은 2월에 약속했던 것을 아직 이행하지 않고 있다. 빨리 이행하지 않으면 국제사회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초기단계조치에 포함돼 있는 북-일 국교정상화 문제에 대해 “(국교 정상화를 위한) 실무회의를 여는 것이 목적은 아니다. 실무회의를 통해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고 거듭 납치 문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 관방장관도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모든 핵 프로그램에 대한 협의에 나서지 않고 있는 만큼 이를 초기단계 조치 이행이라고 말하기에는 불충분하다”고 영변(寧邊) 핵시설 봉인만으로는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약속은 약속으로서 꼭 이행해야 한다. 약속은 서로 신뢰할 수 있는 형태로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교도(共同)통신은 시오자키 장관의 이런 발언은 모든 초기조치가 이행될 때까지는 중유를 지원해서는 안된다는 뜻이라고 풀이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