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北 장거리미사일 발사시 요격 검토”

일본 정부는 북한이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재차 발사할 경우에 대비, 미사일 방어(MD) 시스템에 의한 파괴조치 명령을 자위대에 발령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9일 보도했다.

일본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게 되면 지난 4월 로켓 발사 때와 마찬가지로 일본 상공을 다시 통과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일본 영해와 육지 등에 떨어질 경우를 대비한 요격명령을 발령할 방침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은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도 일본 열도를 사정에 넣고 있어 경계를 강화하고 있으나 북한이 의도적으로 일본에 발사할 가능성은 희박하고 또 동해상에 낙하시킬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요격 명령은 보류할 것이라고 신문은 밝혔다.

일본은 4월 초 북한이 인공위성이라고 주장하는 로켓을 발사했을 당시 일본 영역 낙하에 대비, 해상발사 요격미사일을 탑재한 이지스함을 동해상에, 지상발사형인 패트리엇 미사일을 자위대 기지에 배치하는 등 요격을 준비했었다.

일본은 유엔안보리가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한 보복조치로 제재결의를 채택할 경우 북한이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 군사적인 도발행위에 나설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이와 관련,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관방장관은 8일 정례 언론 브리핑에서 “앞으로 유엔안보리의 조치 여하에 따라 북한이 또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다”면서 일본 정부로서 이에 대한 대응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