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北 우라늄 강제 재조사 주장 안해”

일본 정부는 북핵 6자회담 예상 합의문에 대해 입장을 원만하게 정리할 준비가 돼 있다고 일본 고위 외교관이 4일 밝혔다.

북핵 현안에 정통한 이 외교관은 일본 정부가 북한의 우라늄 프로그램의 모든 부분에 대한 강제적인 재조사를 주장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6자회담 합의문에 북한의 플루토늄 검증문제를 언급해야 한다고 요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플루토늄량의 보다 정확한 측정을 위해 북한 핵시설에서 시료를 채취한다는 북.미 간의 협의 내용이 문서에 세부적으로 기술돼야 한다고 요구할 예정이라고 그는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