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北 ‘불능화조치 중단’ 발표 신속보도

일본 언론은 26일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지 않음으로써 10.3 합의를 위반했으며 그 대응조치로 영변 핵시설 불능화 조치를 중단하고 원상복구도 고려할 것이라고 밝힌 북한측의 발표를 신속하게 보도하는 등 깊은 관심을 표시했다.

NHK는 “북한이 대변인 성명을 통해 미국이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북한을 삭제하지 않은데 대해 영변 핵시설 불능화 조치를 중단하고 원래대로 돌려놓을 수 있다고 밝혔다”며 북한의 발표를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교도(共同)통신도 서울발 긴급 기사를 통해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핵시설 불능화 작업을 8월 중순부터 중단했고 핵시설 복구 조치도 고려하고 있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통신은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것이 미국이 테러지원국에서 북한을 삭제하는 것을 연기한데 대한 ‘대응 조치’라고 설명하고 미국이 요구하고 있는 핵프로그램 신고 검증 방법의 수용을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아사히(朝日)신문도 북한 외무성 대변인의 성명을 자세히 전하고 “북한이 자신들의 핵프로그램 신고에 대한 검증조치를 둘러싼 대립으로 인해 미국이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가 지정 해제를 보류한데 대해 반발했다”고 설명했다.

산케이(産經)신문도 교도통신의 기사를 인용, “북한이 핵 불능화를 중단하고 핵시설 복구 조치도 시사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