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北 납치 문제 재조사 의지 지켜보겠다”

▲ 아소 다로 日 외상

김정일이 일본인 납치 문제 재조사를 지시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아소 다로 일본 외상이 “실제로 행동으로 이행될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아소 외상은 29일 내각회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만약 북한이 납치 문제에 대한 재조사를 시작한다면 하나의 진전이라고 볼 수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말과 행동이 일치하지 않을 수 있다”며 앞으로 북한의 대응을 주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금처럼 납치 문제는 모두 해결됐다는 결론이 나온다면 설득력을 갖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은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일이 납치 문제에 관해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다”면서 “북한은 이 문제를 해결할 의향을 갖고 있다”고 28일 보도한 바 있다.

이 소식통은 “김정일이 일본인 납치 관련자들에 대해 ‘조사를 방해하거나 (사실을) 은폐하려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고”고도 전했다.

북한은 2002년 고이즈미 준이치로 당시 일본 총리의 방북 당시 1970년~80년대에 걸쳐 13명의 일본인을 납치했다고 시인했다. 북한은 그 중 8명은 사망했다고 주장하면서 나머지 5명 만을 일본으로 돌려보냈다.

한편, 납치 문제 해결을 둘러싸고 일본의 대북 강경 기조는 더욱 거세지고 있다.

29일 일본 참의원 본회의에서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에 진전이 없는 한 정부가 북한에 대한 추가 지원을 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을 포함한 북한 인권법 개정안을 가결시켰다.

개정법은 북한에 대한 지원에 대해 “납치 문제의 해결 또는 북한 당국에 의한 인권침해 상황 개선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한다”라는 규정을 추가했다.

또한 북한이 초기단계 조치 이행 후 핵시설 불능화 단계에 접어들 경우 6자회담 참가국들이 95만 톤의 에너지 지원을 분담하기로 한 것과 관련, 일본이 국내법을 이유로 들어 거부 의사를 표명할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