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北테러지원국 해제 사실상 수용할 듯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하는 것에 대해 일본 정부도 사실상 수용할 것으로 보인다.

30일 고무라 마사히코(高村正彦) 일본 외상은 NHK와 대담에서 “일본으로서는 북한 핵 문제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가 동시에 해결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지만 두 가지 문제가 모두 다 진전을 이루지 못하는 것보다는 북한 핵 문제 하나만이라도 진전을 이루는 것이 더 좋다”고 말해 사실상 수용의 뜻을 내비쳤다.

이어 “북한은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할 때까지는 일본으로부터의 경제협력에 따른 이득을 보지 못할 것”이라며 “핵 문제가 진전되면 북한에도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하라는 유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와 관련, 최근 마치무라 노부타카(町村信孝) 일본 관방장관은 북한이 일본인 납치 문제를 재조사하겠다고 약속한 것과 관련 “현재 재조사 및 검증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결정이 완료 단계에 있다”며 “곧 북한과 일본인 납치 문제의 세부적인 사항들을 철저하게 조사할 것이다”고 밝혔다.

그동안 북핵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방침은 북핵과 납치 문제를 동시에 같은 수준으로 풀어간다는 입장으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가 해결되기 전에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삭제는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취해 왔다.

한편, 30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최근 잇단 대북강경발언을 쏟아내고 있는 아베 신조 전 총리를 겨냥해 “(미국의 테러지원국 삭제) 발표 이후에도 아베를 비롯한 극우익 보수세력들 속에서 미국에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느니 뭐니 하면서 앙탈을 부리는 언행이 계속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한, “대세를 똑바로 보고 더 큰 망신을 당하기 전에 처신을 바로 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며 일본 내 보수세력의 북한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 반대 입장을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