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北장거리 미사일 대응태세 완료

일본 정부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비한 대응 태세를 완료했다. 일본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정보 보고 체계를 총리실로 일원화하고, 발사 정보가 들어올 경우 곧바로 전국 즉시경보시스템을 이용해 공표하기로 한 것이다.


총리실은 9일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실험에 대비해 총리실 위기 관리센터에 ‘대책실’을 설치했다. 외무성은 겐바 고이치로(玄葉光一郞) 외무상을 책임자로 하는 긴급대책본부를 설치, 한국, 미국과의 공조 체계를 강화키로 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7일 북한이 발사할 장거리 미사일 본체나 잔해가 자국 영토에 떨어질 가능성이 있는 경우 요격을 할 수 있도록 자위대에 ‘파괴조치명령’을 내린바 있다.


이어 8일까지 로켓 발사 정보를 탐지하고 필요할 경우 요격하기 위한 이지스함과 패트리엇(PAC3) 배치도 완료됐다. 해상배치형 요격 미사일인 SM3를 탑재한 이지스함 3척을 한국의 동해 동중국해에 배치했으며, 패트리엇 미사일도 도쿄를 비롯한 수도권 3곳과 오키나와 본토 및 주변 섬 3곳 등 모두 7곳에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발사한 장거리 미사일에 유해 연료가 사용됐을 가능성에 대비해 오키나와에 육상자위대 화학방호부대도 배치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의 발사 시기를 조절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조선중앙통신의 보도와 관련 발사 연기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노다 총리는 이날 아침 한 민방에 출연해 북한의 로켓 발사 연기 가능성과 관련 “정부로서는 발사 연기를 확인하지 못했다”면서 “만전의 태세를 갖추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