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北의 양보가 6자회담 재개 조건”

일본 자민당의 나카가와 쇼이치(中川昭一) 정조회장은 10일 북한의 타협이 대화 재개를 위한 전제 조건이라고 말해 6자회담의 수월한 재개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나카가와 정조회장은 이날 텔레비전 뉴스 프로그램을 통해 “신중한 고찰없이 6자회담이 재개돼서는 안된다”면서 이 같은 입장을 보였다.

그는 “(북한이) 평화를 위한 진전이나 기여에 관련된 것을 가져오면 좋지만 그렇지 않으면 좋지 않다. 우리는 대화 재개 자체를 의미있는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한 타협을 거부할 경우 북한을 압박하기 위한 수단으로 북한을 제외한 5자회담이나 일.중.미간의 회담을 먼저 개최하자고 제의하는 한편 6자회담이 재개되면 일본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