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北에 납치 재조사 공식 요구

일본 정부는 24일 납치의혹 실종자에 관한 북한의 재조사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호소다 히로유키(細田博之)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신속하고 성의있는 (북한의) 회신을 요구한다”면서 이렇게 말해 재조사를 공식적으로 요구했다.

호소다 장관은 “북한의 대응이 없을 경우 강경한 대응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해 시한을 정하지는 않았지만 성의있는 답변이 없으면 경제제재를 발동할 생각임을 내비쳤다.

일본 정부는 정계와 여론의 제재발동 요구에도 불구, 그동안 공식적으로는 제재에 신중한 입장을 취해왔다.

호소다 장관은 다른 사람의 것으로 드러난 요코다 메구미의 유골을 비롯, 북한이 제공한 다른 물증들에 대한 감정 및 정밀조사결과를 북한에 전달하겠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북한과 협의해 납치실무회의에 참석했던 사이키 아키다카(齊木昭隆)외무성 아시아ㆍ대양주국 심의관을 25일 베이징(北京)에 파견해 북한 당국자에게 직접 항의하고 재조사를 요구한다는 계획이다.

실무회의에 일본측 대표로 참석했던 야부나카 미토지(藪中三十二) 외무성 아시아ㆍ대양주국장은 이에 앞서 북한이 제공한 물증을 정밀 조사한 결과 “8명 사망, 2명 미입국이라는 북한측 설명을 입증할 만한 것이 전혀 없어 재조사 결과를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야부나카 국장은 납치피해자 가족을 대상으로 한 설명회에서 ▲북한이 건넨 유골에 대한 일본측 감정은 과학적, 객관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감정결과에 대한 북한측 비판은 근거가 없으며 ▲납치관련 자료를 특수기관이 소각해 남아있지 않다는 북한측 설명은 신빙성이 의심스럽고 ▲납치에 관여한 용의자 3명의 신병인도는 진상규명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에 북한의 인도거부를 수용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측의 재조사는 매우 불충분하다고 지적하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지난 5월 북ㆍ일 정상회담에서 약속한 `백지상태의 재조사’를 성실히 이행, 신속히 진상을 규명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또 요코다 메구미의 남편이라는 김철준이 `(진짜 남편인지 여부도) 확인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