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北에 `국교정상화 협상 재개’ 제의

일본은 3-4일 이틀간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북.일정부간협의에서 대사급이 참석하는 본격적인 국교정상화 협상을 재개하자고 북한에 제의한 것으로 7일 밝혀졌다.

일본측 대표로 참석했던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 심의관은 이날 밤 납치피해자가족회에 협의내용을 설명하면서 이렇게 밝혔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일본은 ▲납치문제 ▲핵.미사일문제 ▲국교정상화문제 등 3개 분과위를 설치해 동시에 협의를 진행하자고 북한에 제안했다.

이중 국교정상화협의는 북.일 양자협의의 ’분과위’가 아니라 2002년 콸라룸푸프에서 열린 이래 중단된 공식 국교정상화협상 재개를 염두에 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과 일본은 국교정상화 협상에서 과거청산을 포함한 재산.청구권, 경제협력문제 등을 논의했다.

사이키 심의관은 가족회 관계자들이 납치문제가 뒷전으로 밀려날 우려가 있다며 반발하자 납치문제 등이 해결되지 않는 한 국교정상화는 있을 수 없다며 3개 분야의 협의는 동시에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외무성 차관은 기자회견에서 분과위 설치제의에 대해 “납치문제가 난관에 봉착했다고 해서 다른 문제를 아예 논의조차 할 수 없어서는 안된다”면서도 “납치문제는 물론 중요하다”고 말해 납치문제를 가장 중요한 현안으로 보는 일본 정부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