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北미사일 요격준비 각의 결정 추진”

일본 정부는 북한이 ‘인공위성’이라며 발사 준비를 속속 진행하고 있는 장거리 탄도미사일 대포동 2호가 일본 영역에 낙하할 사태에 대비해 요격 태세를 갖추도록 하는 내용을 이달 중 각료회의에서 의결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정 중이라고 교도(共同)통신이 18일 전했다.

각료회의에서 요격준비 결정이 내려지면 하마다 야스카즈(浜田靖一) 방위상은 자위대에 요격태세를 갖추도록 명령하게 된다.

방위성은 이 경우 지대공 유도탄 패트리엇(PAC3)을 아키타(秋田), 이와테(岩手) 두 현에 배치하는 동시에 요격 미사일인 SM3를 탑재한 이즈스함 곤고, 죠카이호를 일본 동서부 해상에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게 된다.

북한은 내달 4~8일 사이에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고 국제해사기구(IMO)에 통보한 바 있다.

다만 이 미사일의 성능이 향상돼서 일본 영역에 낙하하지 않을 경우엔 요격 대상이 되지 않는다.

한편 자민당과 공명당 등 일본 여당은 18일 오전 공동 간부회의를 열고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에 대비하기 위해 여당 대책본부를 이날 중으로 설치키로 했다.

양당은 오는 24일 대책본부에서 첫 회의를 열고 정부측으로부터 북한의 준비 상황 및 발사 시 대응 방안에 대한 보고를 들을 예정이다.

양당은 북한이 인공위성을 발사했을 경우엔 각 당별로 비난 성명을 발표하는 것은 물론 국회 차원의 결의안 채택도 검토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