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北미사일 발사 항의…北 “발사권리 있다” 반박

일본 정부는 1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북일 정부 간 국장급 협의에서 북한이 최근 잇따라 발사한 미사일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이에 북한은 미사일을 발사할 권리가 있다고 반박했다.

일본 측 수석대표인 이하라 준이치(伊原純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이날 오전 10시(현지시간) 주중 북한대사관에서 열린 국장급 협의 모두발언에서 “중요한 협의를 앞두고 29일 새벽 북측이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사안이 있었다”며 “유엔안보리 결의, 일조(북일) 해양선언, 6자회담 원칙에 위배되며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하라 국장은 이어 “일본 정부는 다시 한 번 강력하게 항의하며 앞으로 탄도 미사일 발사가 거듭되지 않도록 희망한다”며 “북측이 국제사회 요구에 충실하게 대응하기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북한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교섭 담당 대사는 전술로켓 발사와 관련 “우리는 유엔안보리 결의를 인정하지 않으며 이번 발사체 발사는 비행, 안전수칙 등을 지켰다”고 반박했다.

양측이 미사일 발사 문제로 공방을 벌였지만 이번 접촉을 통해 일본 납치자 문제 등에 대한 구체적인 합의가 도출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이하라 국장은 이번 접촉에 대해 “일조(북일) 간 여러 현안을 해결하는 데 중요한 첫걸음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오늘 협의에서 송일호 대사께서 특별조사위원회 조직, 구성, 책임자 등에 대해 전언을 해주시고 그에 관한 질의를 포함해 건설적인 논의를 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송 대사도 “쌍방이 이 합의를 착실히, 충분하게 이행하고 자기 몫을 자기가 책임지고 집행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우리가 준비해온 문제에 대해서는 앞으로 회담에서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이번 협의는 양측이 5월 26∼28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납치자 문제 재조사와 일본의 대북제재 일부 해제에 합의한 뒤 처음 열리는 공식 접촉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