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北미사일발사 뒤 北주민 입국 첫 거부

일본 법무성은 24일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 후 강화된 입국 규제조치에 따라 북한 주민 5명의 입국을 처음으로 거부했다고 밝혔다.

미사일 시험 발사 전인 지난달 12일 일본 입국을 요청한 북한 주민은 일제 강점기 일본으로 강제로 끌려 간 친척의 유해송환을 요구하러 온 신모(75)씨 등 3명과 통역사 1명, 간병인 1명이다.
일본 정부는 이번 거부조치에 대해 엄격해진 입국 절차를 거론하며 “포괄적인 판단을 기초로 했다”는 입장이다.

이들 북한 주민의 일본 입국을 추진해 온 조총련은 일본 정부의 이런 방침에 전례가 없는 것이라며 비난했다.

일본은 지난 5일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 뒤 양국을 오가는 만경봉호 입항 금지 등을 포함한 대북 제재조치를 발표한 바 있으며 곧바로 북한이 미사일을 추가로 발사하자 비자 심사 강화 등 북한에 대한 입국 규제 수위를 높였다.

앞서 일본은 2004년 12월 일제에 징집된 북한 출신의 장교의 추모식에 참석하려는 북한 대표단 중 일부에 대해 입국을 거부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