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일본단독 對北제재’ 주장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자민당 간사장 대리는 15일 납치문제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유지하기 위해 일본 단독으로 조속히 대북(對北)제재를 발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본 정계의 대표적 대북 강경파로 꼽히는 아베 간사장 대리는 이날 후지TV 보도프로그램에 출연한 자리에서 핵문제로 유엔 안보리에서 대북 경제제재협의가 이뤄지더라도 “핵문제가 정리되면 (국제사회 전체가) 제재를 그만두게 돼 납치문제는 잊혀질 것”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런 사정을 고려하면 “납치를 이유로 제재조치를 미리 발동해둘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아사히TV에도 출연, 일본은 북한이 핵무기로 무장하면 어느 나라보다 큰 위협에 직면할 것이라며 “북한의 핵무기 보유가 확실해지고 핵실험을 하면 일본은 당연히 이를 안보리에 회부해 제재를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