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북한선제공격론’ 동북아평화 위협

아리랑국제평화재단(사)(이사장 조비오 신부, 상임이사 정영재)은 12일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 각료들의 ‘북한선제공격론’의 발언은 우리민족의 생존과 동북아평화에 심각한 위기를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평화재단은 “일본 정부가 마치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기다린 듯이 잇따라 한반도에 대한 선제공격의 가능성과 무력행사의 정당성을 거론하고 있다”며 “일본이 한반도에서 저질은 뼈아픈 역사적 사실에 비추어 볼 때 북한의 미사일 기지에 대한 선제공격은 한반도 전역에서 침략전쟁을 일으키겠다는 것으로 우리 민족의 생존에 대한 위협이며 중대한 침략도발 행위”라고 말했다.

이 재단은 일본의 선제공격론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북한의 미사일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행위를 일본은 즉각 중단하라 ▲대북선제공격에 대한 망언을 즉각 철회하고 사과하라 ▲북한선제공격론을 주장하는 일본 정부 각료들은 즉각 사퇴하라 등 3개항을 주장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