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후쿠다 “대북대화 방안 적극 고려”

일본 자민당의 신임 총재 및 총리로 유력한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전 관방장관이 “대북 압력을 포기하지는 않겠지만, 그들을 대화의 장으로 불러내기 위해 다른 방법도 적극 고려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3일 전했다.

RFA는 후쿠다 전 장관이 21일 일본기자클럽에서 열린 아소 다로(麻生太郞) 자민당 간사장과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말해 자신이 총리가 되면 압력보다는 대화 노선을 중시할 방침임을 시사했다고 보도했다.

또 일본 내 한반도 전문가들은 후쿠다 내각이 들어설 경우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의 돌파구를 찾기 위해 야마사키 다쿠(山崎拓) 전 자민당 부총재를 대북 특사로 파견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RFA는 전했다.

야마사키 전 부총재는 2004년 4월 중국 다롄(大連)에서 북한의 정태화 전 북.일국교정상화 담당대사와 회담했으며, 올해 1월에는 자민당 안전보장조사회장 자격으로 방북해 송일호 국교정상화 담당대사와 납치문제에 관해 논의하는 등 북한과 대화채널을 계속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북한 역시 양국의 외무성을 통한 실무접촉만으로는 납치문제나 국교정상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보고 후쿠다 내각이 들어설 경우 정치 레벨의 대화를 요구해 올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RFA는 전하고 후쿠다 내각이 들어서면 지난해 9월 설치된 납치문제대책본부의 진용과 조직이 대폭 개편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총리 직속기구인 납치문제대책본부는 현재 대북 강경파인 나카야마 교코(中山恭子) 총리 보좌관이 주도하고 있으나 “후쿠다 내각이 대화 노선으로 전환하기 위해 대북 융화파인 야마사키 전 부총재를 총리 보좌관이나 대북특사로 기용할 경우 나카야마 보좌관의 퇴진은 불가피하다고 방송은 예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