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축구 “조류독감 발병한 평양 못간다”

선수 안전을 문제삼아 평양 원정을 피하려던 일본축구협회가 이번에는 북한에서 발생한 조류독감까지 들고 나왔다.

일본 스포츠신문인 ’스포츠닛폰’은 “일본축구협회가 북한 평양에서 발생한 조류독감을 이유로 국제축구연맹(FIFA)에 6월 8일 월드컵 최종예선 북한-일본 경기의 제3국 개최를 제의하기로 했다”고 14일 보도했다.

북한 관중들의 경기장 난동을 이유삼아 경기장 개최지 변경을 요청했던 일본이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셈.

일본축구협회는 평양 대신에 말레이시아 조호바루나 시아람을 후보지로 손꼽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닛폰은 “지난 2월 25일 평양부근 양계장에서 조류독감이 발생했고 감염이 의심되는 닭 21만 마리를 땅에 묻어 처리했다”며 “북한내에서 닭고기와 달걀의 판매가 금지됐다”고 덧붙였다.

일본축구협회 가와부치 사부로 회장은 “안전이 가장 중요한 만큼 제 3국에서 열려도 입장료 수입을 북한에 주도록 하면 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