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총리, 12월 韓中日 3국 정상회담 제의”

일본의 아소 다로(麻生太郞) 총리가 한국과 중국에 대해 오는 12월 초순 후쿠오카(福岡)에서 한·중·일 3국 정상회담 개최하는 방안을 타진하고 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21일 보도했다.

통신은 12월 첫 주말인 6일이나 7일 개최하는 방향으로 일정이 조율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은 지난 9월 고베(神戶)에서 개최하는 방안이 추진됐었으나 독도 영유권 문제로 대일 관계가 불편해진 한국측의 소극적인 태도에다 일본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총리의 갑작스런 사퇴라는 돌발 변수로 무기 연기됐었다.

국제회의와는 별도로 개최되는 3국 정상회담에는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과 중국의 원자바오(溫家寶) 총리가 참석하는 첫 정상회담으로, 북한의 핵 무력화 및 폐기 촉진을 위한 공조 방안과 미국발 금융위기에 대한 공동 대응, 기후변동 문제, 식품 안전 문제 등에 관해 협의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러나 아소 총리가 11월 말 중의원 선거를 검토하고 있어 정국 상황에 따라서는 개최가 유동적이며 일정 조정이 순탄치 못할 경우에는 12월17일 방콕에서 개최되는 동아시아정상회의(EAS)의 전후로 늦춰질 가능성도 있다고 통신은 밝혔다.

아소 총리는 오는 24일부터 베이징(北京)에서 개최되는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기간에 가질 예정인 한·중 양국 지도자와의 정상회담에서 3국 정상회담의 개최에 협력해줄 것을 거듭 요청하게 될 것이라고 통신은 말했다.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은 그간에는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정상회의 때 개최돼왔으나 작년 11월에는 3국이 돌아가며 개최하기로 합의, 첫 회의를 일본이 주최하기로 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