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총리 한일정상회담서 핵무장론 언급”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는 지난달 28일 도쿄(東京)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북한 핵문제가 심각화하면, 국내에서 핵무장 해야 한다고 하는 소리가 강해진다”고 언급한 사실이 있다고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이 31일 보도했다.

신문은 “복수의 한일관계 소식통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며 “북한 핵문제의 열쇠를 쥐고 있는 중국의 대처를 재촉하기 위한 설득 재료의 일례로서 (일본 총리가)이같은 언급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같은 발언은 양국정상 외에 외무장관 등 소수의 인사가 참석해 북한문제를 의제로 제한한 자리에서 나왔고 그 내용은 발표하지 않기로 쌍방이 합의했다”라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또 “양국 정상은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의 이행 등에 진지하게 임하지 않을 경우 한일 양국이 북한에 대해 방위력을 강화하지 않을 수 없게 된다는 메세지를 중국 측에 전할 필요가 있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 자리에서 아소 총리가 “일본에서 핵무장론이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라고 말했으며 이런 발언에 대해 정부 관계자는 “일본이 핵무장을 한다는 말투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한일 양국의 핵무장론을 중국이 경계하고 있다고 해서 국내의 핵무장론 여론을 이용할 것 같은 발언은 총리로서는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