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총리 “위성 발사도 안보리 결의 위반”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는 13일 북한의 ‘인공위성 로켓’ 발사 계획 통보와 관련, “인공위성이라고 말해도 명확하게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밝혔다.

그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유엔을 통해 확실히 항의하고 단호하게 중지를 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카소네 히로후미(中曾根弘文) 외상도 “인공위성이라고 주장해도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다. 미국과 영국도 같은 생각”이라며 “(발사시) 우리나라에 피해가 올 경우엔 확실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해 미국과 연대해 요격할 방침임을 재차 밝혔다.

아울러 그는 “북한이 발사하지 않도록 하는 노력을 관계국과 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미국, 한국, 중국 등과 발사 중지를 위해 압박을 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했다.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관방장관도 “발사 중지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하마다 야스카즈(浜田靖一) 방위상은 “어떤 사태에든 대비하고 있다. 가능한 것은 확실하게 할 것”이라고 말해 일본에 피해가 예상될 경우 요격에 나설 방침임을 시사했다.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경제산업상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견지에서 정부가 하나가 돼서 강력하게 항의하는 동시에 안전보장 조약에 의거해 충분한 대응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