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총리 신사 참배 국제사회 우롱”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3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를 비롯한 일본 국회의원 100여 명의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를 “군국주의 부활을 반대하는 국제사회를 우롱하는 짓”이라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민주조선은 `군국주의 광풍을 몰아오는 위험한 행위’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에서 “이것은(신사참배) 일본당국이 패망 60주년을 맞으며 국제사회 앞에 공약한 `과거와 이별’이 빈말 뿐이며 실제로는 군국주의 망령이 이루지 못한 옛 꿈을 기어이 실현할 앙심을 도사려 먹고 있음을 드러내 놓은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매해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겠다고 공언하고 그것을 실천에 옮겨 취임 후 지금까지 다섯 번째로 야스쿠니신사를 찾아간 일본 총리의 정치적 망동은 야스쿠니신사 참배를 정례화, 공식화, 합법화함으로써 일본 사회에 침략역사를 미화하고 군국주의적 독소를 불어넣으려는 극히 불순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또 “일본 고위계층의 이번 야스쿠니신사 참배는 국제사회로 하여금 이제껏 해외침략의 모든 토대를 야금야금 닦아놓은 일본 반동들의 책동이 오늘 얼마나 위험한 단계에 이르고 있는가를 잘 알 수 있게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일본반동들의 광란적인 군국주의 부활책동은 아시아와 세계를 피의 재난 속에 빠뜨리는 결과밖에 초래할 것이 없다”며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애호 인민들은 일본반동들의 무모한 군국주의 부활책동에 높은 각성을 가지고 대처해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일본은 현실을 바로 보고 군국주의 부활을 위한 책동을 당장 걷어치워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