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총리 대북 경제제재에 신중”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가 16일 납치사건과 관련한 대(對)북한 경제제재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고 일본 NHK 방송이 보도했다.

서울에서 수신된 NHK는 고이즈미 총리가 이날 중의원 예산위원회 집중심의에 참석, “일본이 경제제재를 발동하면 북한이 일본의 생각대로 납치문제에서 대응을 할지와 또 그것이 효과적인지를 고려할 때, 반드시 그러한 측면만 있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또한 “북한은 핵문제를 자신의 입장을 유리하게 하기 위한 정치적인 도구로 여기고 있다”고 지적한 뒤 “핵을 폐기하고 납치사건에 성실하게 대응하도록 계속해서 설득해 갈 생각”이라고 밝혔다고 방송은 전했다.

방송은 이날 위원회에서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전 관방장관이 질문에 나서 “일본은 동아시아, 특히 중국.한국과의 관계를 시급히 개선할 필요가 있으며 역사문제로 중국 정상과 정상적인 형태로 회담을 가질 수 없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고 밝혔다.

이 질문에 대해 마치무라 노부타카(町村信孝) 외상은 “일ㆍ중 관계는 무엇보다 중요한 관계라는 인식을 갖고 있지만 일본만의 노력으로는 어렵다”면서 “양측이 서로 노력해 보다 좋은 일ㆍ중 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