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총리 “대북제재 주장 불구 협상 지속”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는 16일 북한이 일본인 납치피해자의 것이라며 보낸 유골이 다른 사람의 것으로 드러난데 유감을 표명하고 앞으로 북한의 대응을 지켜본 뒤 다음 단계의 대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고이즈미 총리는 한ㆍ일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이날 총리 관저에서 도쿄 주재 한국 특파원들과 회견을 갖고 “북한과의 협상은 ‘대화와 압력’을 병행해야 한다고 거듭 밝힌 바 있다”며 “유골문제와 관련해 대북 경제제재의 목소리도 있으나 그밖에 다른 정보도 있는 만큼 자료를 정리해 북한이 어떻게 나올지 지켜본 뒤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일본은 북한에 성실한 대응을 요구했으며 ‘경제제재’의 목소리도 감안해 진상규명을 위한 북한과의 협상을 지속하겠다”며 “일본만의 문제가 아닌 북핵 6자회담도 있는 만큼 그런 관점에서 유관국가와 협력해 종합적이고 포괄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에 대해서는 “두번 다시 전쟁을 일으켜서는 안된다는 생각이 뿌리에 깔려있어서 하는 것”이라고 밝히고, 내년에도 참배를 할 것인지 여부에는 “적절하게 판단해서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A급 전범의 위패를 분사(分祀)하는 방안에는 “국가가 종교시설에 이래라 저래라 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어느 나라나 과거사를 끄집어내면 대립의 시기가 있었고 불쾌한 시기가 있었다”며 “대국적 관점에서, 과거 불쾌한 일들을 끄집어내고 거론하기 보다는 미래를 위한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ㆍ일 정상회담에서 과거사에 대해 사과할 것인지에는 “반성해야 할 부분이 있으면 반성하고 미래로 나아간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최근 일본 내 ‘한류’ 열풍에 언급, 한국 배우에 대한 일본인의 열광적 열기가 상당하다면서 “‘욘사마’ 붐이 양국 경제에 미친 파급효과가 매우 컸다”고 밝혔다.

이어 “정치 외에도 문화나 스포츠 등 분야로 교류가 확대돼야 할 것”이라며 “서로 교류가 심화가 된 것이 (한류의) 가장 큰 원인인 만큼 `한ㆍ일 우정의 해’인 내년에는 양국민 500만명 정도가 왕래하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양국간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전망에는 “다뤄야할 품목이 많고 유관업계의 이해도 복잡한 만큼 그렇게 쉽게 성사될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고 밝히고, 한국 정부가 한ㆍ일 수교회담 관련문서를 공개하려는 방침에는 “내정에 관한 문제인 만큼 말하지 않는게 좋다”고 답했다./도쿄=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