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총리 “납치문제 해결없이 국교정상화 없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0일 북한에 납치된 일본인들이 전원 귀환하기 전에 북한과 국교를 정상화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관저에서 일본인 납치피해자가족회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6자 회담 합의는 납치문제 해결을 향한 중요한 일보”라고 평가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6자회담의) 일-북 워킹그룹을 통해 납치문제에서 진전을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납치문제가 해결되기전에 양국관계가 정상화되지 않을 것이란 점을 믿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의 이 같은 결의에 대해 요코다 시게루(橫田滋) 납치피해자가족회 대표는 “납치문제가 해결되지 않고서는 북한을 원조하지 않겠다는 일본의 입장에 대해 다른 국가들이 이해를 표명했다는 말을 들어 든든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와 납치피해자가족회 관계자들은 이어 미국의 포크송가수 노엘 폴 스투키(69)가 일본인 피랍자의 귀환을 기원하는 내용의 곡을 연주하는 것을 감상했다.

포크송그룹 ‘피터, 폴 & 메어리’의 멤버인 스투키는 한 일본인 친구로 부터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의 상징처럼 되고 있는 요코다 메구미에 관한 이야기를 듣고 ‘메구미를 위한 노래(Song for Megumi)’를 작곡했다.

스투키는 “우리가 이 노래에 관심을 갖는 것은 (북한지도자) 김정일이 노래를 듣고 납치 피해자의 송환을 위해 더 열심히 나서줄 수도 있기 때문”이라면서 5월 중에 도쿄를 다시 방문해 콘서트를 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1970년대 말부터 1980년대 초에 북한에 의해 납치된 일본인이 메구미를 비롯한 17명에 달하는 것으로 주장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