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총리 “납북자 문제 진전없으면 대북제재 유지”

일본은 오는 18일부터 열리는 북핵 6자회담에서 북한이 일본인 납북자 문제에 대해 진전된 입장을 보이지 않을 경우 대북제재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4일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일본 정부가 후원한 납북자 관련 회의에 참석한 뒤 “북한이 (납북자 문제에 대해) 아무런 성의를 보이지 않는 현 단계에서는 압박책 이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우리의 궁극적인 목표는 납북자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면서 “북한이 진지하게 이에 응할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아베 총리는 또 “납북자 문제 해결없이는 북한과의 관계 정상화도 없을 것”이라면서 “내가 총리로 있는 한 이 원칙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소 타로 일본 외상도 납북자 가족들과 만난 자리에서 “6자회담에서 납북자 문제의 중요성을 강조할 것”이라면서 납북자 문제의 진전이 없으면 일본은 대북경제지원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북한은 납북자 문제는 이미 끝난 문제로 일본이 이 문제를 계속 제기한다면 일본은 6자회담에서 배제돼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한편, 북한은 지난 1970년대와 1980년대에 일본인 13명을 납치했다고 인정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