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총리 “對北 압력 필요성 국제사회 합의해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영국을 방문해 토니블레어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의 핵무장을 막기 위해 국제사회가 좀 더 협력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고 영국 BBC 방송이 9일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이 자리에서 “북한의 핵폐기를 위해서 북한에 압력을 가해야한다”라고 말하고,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동참에 대한 합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앞서 도쿄에서 BBC와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핵무기를 소지한다면, 그것은 대량살상무기의 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그것은 비확산 체제를 근본적으로 훼손할 수 있고, 이란 핵문제를 더 악화시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또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중요하게 거론했다. 70년대와 80년대 북한에 의해 납치된 피해자들 중 유럽인들도 일부 있다는 납치 피해자들의 증언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납치 문제는 기본적인 인권의 중대한 침해라고 본다. 전 세계 모든 국가가 그 문제에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의 이같은 제안에 블레어 총리가 “강한지지를 보였다”라고 방송은 전했다.

지난해 총리 취임 후 처음 유럽을 순방에 나선 아베 총리는 영국에 이어 독일, 벨기에, 프랑스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