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총리 “北핵실험 결코 용인할 수 없는 일”

방한중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9일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 “결코 용인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낮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한명숙 총리 초청 오찬에 참석,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그러나 이 문제에 대해 냉정하게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북한이 어떤 시도를 하더라도 냉정하게 대처를 하고, 양국간 유대를 유지하는게 중요하며, 양국간 연계를 통해 동북아에서 대응해 나간다는 것을 세계에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며 한일 양국간 공동대응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또 한일관계 문제에 대해 언급, “저도, 일본 국민도 (일본에 대한) 한국 국민의 감정을 무겁게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인사말을 통해 “오늘 북한의 핵실험 성명발표는 북핵문제의 평화적, 외교적 해결을 원하는 국민의 열망과 국제사회의 희망을 저버리고 작년 9.19 공동성명의 취지에도 역행하는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