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천황 방한, 韓日관계 거리 종지부 계기돼야”

이명박 대통령은 15일 일본 천황의 방한 문제와 관련, “양국관계의 거리를 완전히 없애는, 종지부를 찍는다는 의미가 있다”면서 “방한이 내년중이라도 이뤄질 수 있으면 양국간 큰 의미를 부여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연합뉴스 박정찬 사장, 일본 교도(共同)통신 이시카와 사토시(石川聰) 사장과 공동 인터뷰를 갖고 “한일관계가 과거에만 얽매여질 수는 없다.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는 의미는 과거를 문제가 전혀 없다고 하는 의미는 아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일본 천황이 한국을 방문하는 것은 아주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보고, 한국을 방문하는 자체도 중요하지만 어떤 모습으로 방문하느냐, 이게 굉장히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일본 천황이 세계를 다 방문했는데 한국은 방문하지 못했다”면서 “그러니까 천황이 한국방문을 할 수 있느냐, 없느냐 그런 논의를 한다는 것은 한일관계에 거리감이 있다고 볼 수 있고 그렇게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한일 강제병합 100년을 맞는 내년에 일왕이 한국을 방문함으로써 한일 양국이 어두웠던 과거사를 청산하고 미래의 새로운 협력관계로 나아가자는 뜻을 담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16일 출범하는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내각에 대해 이 대통령은 “한국의 입장에서는 하토야마 정권이 들어서서 한일관계가 신뢰를 바탕으로 한단계 새롭게 올라가는 계기가 되지 않겠느냐 생각한다”며 “이번에 새로 민주당 정권이 들어왔기 때문에 한일간 협력문제를 포괄적으로 한번 협의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북한 문제에 대해 언급, “북핵 실험이후 미국과 일본이 중심이 돼 유엔 안보리에서 강력한 제재조치를 했다”면서 “북한이 이 문제에 대해 처음 예상했던 것보다 실질적 효과가 나타나 상당히 곤혹스러워 하는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북한이 그러한 위기를 느끼고 있기 때문에 위기에서 탈출하기 위해 대미, 대남, 대일 다소간 유화책을 쓰고 있는데, 현재로서는 핵을 포기하겠다는 진정성과 징조가 보이지 않는다”면서 “북한이 아직도 경제협력을 받으면서 핵 문제는 그냥 시간을 끌어 기정사실화하려는 목표가 있다고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그래서 앞으로는 이 문제에 있어 6자회담 회원국들이 합심해서 같은 전략으로 북한 핵을 포기시키려는 노력을 가중해야 한다”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