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차기총리 야스쿠니 참배하는 한 정상회담 없다”

서주석(徐柱錫)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수석은 16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관방장관이 다음달 차기 총리로 취임하더라도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하는 한 한일정상회담을 하지 않을 방침임을 밝혔다.

서 수석은 이날 오전 KBS1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이몽룡입니다’에 출연, ‘야스쿠니 신사참배를 하는 총리와는 정상회담을 하지 않겠다는 정부 기조는 아베 관방장관이 총리로 취임하더라도 적용되는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서 수석은 “차기 일본 총리가 누가 되든지 간에 우리는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기 위한 노력을 일본이 행동으로 보여주길 기대한다는 입장”이라며 “야스쿠니 신사참배 문제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차기 총리가 확실시되는 아베 관방장관이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해야 한다고 주장한 적이 있고 총리 선출시 ’참배 중단’을 확언하지 않고 있는 상태이다.

그는 ‘내달의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와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일본총리와 별도의 회담이 예정돼 있느냐’는 질문에 “아직 구체적으로 그 문제가 검토되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차기 총리가 선출되더라도 당장의 상호방문 정상회담은 어렵다고 판단, APEC 정상회의 등 국제무대에서 한국 및 중국과 정상회담을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와 관련해 국방청문회 실시와 국민투표를 검토하겠다는 한나라당의 주장에 대해 그는 “이 것을 공개리에 집행한다는 것은 정략적 주장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반박했다.

서 수석은 전시 작통권으로 인한 군 원로들과의 마찰과 군내의 잇따른 사고 등으로 인해 일각에서 흘러나오고 있는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의 교체설과 관련,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금시초문”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