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지방의회 절반 `對北제재’ 의견서 채택

일본 정부가 북한의 납치의혹 실종자 진상조사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재조사를 공식 요구한 가운데 일본 광역지방자치단체 의회의 절반이 대북(對北)경제제재 발동 또는 발동검토를 요구하는 의견서를 채택한 것으로 26일 파악됐다.

지지(時事)통신에 따르면 47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절반에 해당하는 24개 지자체 의회가 11-12월 정기 또는 임시의회에서 중앙정부에 대북 경제제재 발동이나 발동검토를 촉구하는 의견서를 채택했다.

납치문제 자체에 대해서는 이보다 많은 27개 지자체 의회가 의견서를 채택했으나 나가노(長野), 아오모리(靑森)현 의회와 교토부(京都府)의회는 제재에 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25일 오후 베이징(北京)주재 일본대사관 호리노우치 히데히사(堀內秀久)공사를 주중 북한 대사관에 보내 ▲조사결과에 대한 항의 ▲정밀조사 결과개요 ▲유골감정 결과 등을 문서로 전달하고 “신속하고 성의있는 회신이 없으면 강경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며 재조사를 공식 요구했다.

이에 대해 문서를 접수한 조길주(趙吉柱) 참사관은 “본국 정부에 전달하겠다”면서도 “일본측의 감정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으며 경제제재를 발동하면 선전포고로 간주하겠다”는 북한의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