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회담 난항에 실망감 표출

일본 정부는 22일 북핵 문제를 풀기위해 베이징(北京)에서 열리고 있는 6자회담이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는데 대해 실망감을 드러냈다.

의장국으로서 중재역을 맡아 회담을 소집한 중국측에도 실망의 눈빛을 보내고 있다.

일본 수석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이날 기자단에게 “북한이 어제까지의 입장을 바꾸지않는 한 상황은 어렵다. 이 기회를 놓치면 매우 심각해진다는 점을 생각해 대국적인 판단을 해주길 바란다”며 북측에 양보를 촉구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전했다.

사사에 국장은 6자회담의 유효성에 대해서는 “안팎으로부터 여러 의견들이 나올 수 있다”고 지적했으며, 북한에 대한 추가제재 가능성에 대해서도 “앞으로 여러 의견들이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하는 등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또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6자회담이) 중국이 의도했던 흐름이나 일본이 기대했던 것과는 다르다”면서 성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는데 대해 실망을 표시했다.

그는 “중국도 북한측의 타협이나 제안에 기대를 걸고 중재의 수고를 다 했으나 그렇게 안되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하면서 “중국으로서는 미국과 한국, 일본으로부터 ’얘기가 다르지않느냐’는 말을 듣게 돼 체면이 깎인 상태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6자회담에 대해 “두드러진 진전이 보이지않아 유감스런 상태인 것은 틀림없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미·북간 금융에 관한 협의도 6자회담과 병행해 이뤄지고 있다. 단독으로는 이뤄질 수 없다. 6자회담의 틀은 가장 유효한 틀이다”며 6자회담의 틀은 계속 유지해야한다는 인식을 거듭 표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