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표류 탈북자 韓 인도 방안 검토중”

일본 정부가 자국 해역에 표류한 탈북자들을 본인들의 희망에 따라 한국으로 인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현지언론이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과 마이니치신문 등은 14일 일본 정부가 전날 이시카와현 앞바다에 어선을 타고 표류한 북한인 9명이 한국행을 희망함에 따라 탈북자로 보고 한국 정부에 인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탈북자들이 한국행을 희망하고 있는만큼 ‘북조선 인권침해 대처법’에 근거해 한국 정부와 협의를 거쳐 인도하는 방향으로 검토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후지무라 오사무 관방장관은 13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과거의 예를 참고해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2007년 6월 아오모리현 후카우라항에 표류한 탈북자 일가족 4명을 당사자들의 희망대로 2주 만에 한국에 보낸 바 있다.


이에 대해 한국 외교부는 탈북자라는 게 확실하고 한국행 의사가 분명할 경우 탈북자 처리에 대한 일반적인 원칙에 따라 조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