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북 로켓 요격 안해”

일본 정부는 5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해 미사일방어(MD) 시스템에 의한 요격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11시30분 북한에서 ‘비상체(飛翔體)’가 발사돼 일본 동북부 지역 상공을 통과 태평양으로 통과했다고 발표하고, 추진체 가운데 1단계는 아키타(秋田)현 서부에서 280㎞ 떨어진 동해상에, 2단계는 일본 동부에서 2천100㎞ 이상 떨어진 태평양상에 낙하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그러나 북한의 로켓이 일봉 영토에 추락할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판단, MD 시스템에 의한 요격을 실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로켓 발사에 따른 추진체나 파편이 일본 영역에 낙하하지 않음에 따라 항공기나 선박을 포함한 일본의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일본 정부는 파악했다.

방위성에 따르면, 북한의 로켓 발사 사실을 처음으로 확인한 곳은 미국 조기경계위성이었다.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관방장관은 이날 북한의 로켓 발사 확인 이후 기자회견을 갖고 “매우 유감이다. 북한에 엄중히 항의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발사한 물체가 인공위성으로 최종 확인된다고 해도 ‘탄도 미사일 계획에 관한 모든 활동 중지’를 요구한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반된다고 보고 안보리에서 새로운 결의안 채택을 위해 미국, 한국 등과 공동 대응키로 했다.

일본과 미국 정부는 북한이 인공위성을 궤도에 올리기 위해 로켓을 발사했다고 해도 이는 미국 알래스카까지 공격 대상이 되는 것으로 보이는 장거리 탄도미사일 대포동 2호와 실질적으로는 같은 만큼 안전보장상 위협이 된다고 분석하고 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총리는 북한의 이날 로켓 발사 정보가 확인된 이후 일본 영토와 영해, 항공기 및 선박의 안전 확인, 관련 정보 수집 강화, 국민에 대한 신속한 정보 제공 등을 지시했다.

이에 일본 정부는 곧바로 총리실에 대책실을 설치했고 오후에는 관계 각료들을 출석시킨 가운데 안전보장회의를 개최했다.

외무성도 나카소네 히로후미(中曾根弘文) 외상을 본부장으로 하는 긴급대책본부를 외무성내에 설치하고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이미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선언한 만큼 이번 로켓 발사는 버락 오바마 미국 정권과의 협상에서 미국을 견제해 유리한 고지를 확보하기 위한 목적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