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北 2차 핵실험 정보없다”

북한이 11일 2차 핵실험을 실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으나 한국과 일본 정부는 2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공식 부인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북한의 2차 핵실험 가능성을 보도한 일부 일본 언론의 보도에 대해 “북한이 2차 핵실험을 했다는 정보는 없다”고 밝혔다.

보도의 진원지인 일본 정부가 공식 부인함으로서 2차 핵실험설은 일단 해프닝으로 끝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일본 민영방송사인 닛폰TV는 정부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의 2차 핵실험이 오전 7시40분에 실시됐다”고 전했었다.

NHK는 “일본 정부관계자를 인용해 오늘 아침에 북한에서 흔들림이 관측됐다는 정보가 있어 북한이 다시 핵실험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일본 정부가 정보수집을 서두르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한국 정부도 “지진파가 감지된 것은 아직 없다”고 즉각 부인했다. 한국지질연구원측도 “우리가 포착하지 못한 정보를 일본만 포착할 가능성은 없다”고 반응했다.

중국 외교부도 “북한의 2차 핵실험 여부를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미국도 북한이 2차 핵실험을 실시했는지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