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전문가 “北 목적은 북미협상”

일본의 한반도 전문가인 히라이와 순지(平岩俊伺) 시즈오카(靜岡) 현립대 교수(현대조선론)는 6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6자회담 복귀 가능성 언급과 관련, “북한이 어디까지나 협상의 주무대를 북미협상으로 보고 있음이 선명해졌다”고 분석했다

그는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 기고에서 이같이 말하고 “김 위원장이 6자회담 복귀 준비가 돼 있다는 것도 북미협상을 실현하기 위한 발언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히라이와 교수는 이어 “북한은 이미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 해제를 핵 폐기의 전제 조건으로 제시한 만큼 북미협상이 이뤄지면 (최종적으로) 평화 협정 체결을 요구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은 6자회담에 대해서는 중요한 사항을 협의하는 틀이라기보다 북미 간에 합의한 것을 국제적으로 인지하도록 하는 장으로 삼으려 하고 있으며, (김 위원장의 발언도) 그런 흐름을 만들려는 것이 아닌가 하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