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자민당 패배시 북·일수교 난관봉착”

다음달 11일 실시될 일본 중의원 총선거에서 자민당이 패배하면 북.일 국교정상화는 물론 납치문제 타결이 난관에 봉착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9일 ’日 중의원 해산, 북.일관계 어떤 영향을 미치나’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자민당이 패배할 경우 자신의 임기 중에 대북 국교정상화 교섭을 매듭짓겠다던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朗) 총리의 공약도 물 건너 갈 뿐 아니라, 납치문제 타결도 요원해 질 수 있다”고 보도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지난해 5월 자신의 임기내 북.일 수교협상을 마무리 짓겠다고 발언한 바 있다.

고이즈미 총리는 지난달 19일 측근인 야마사키 다쿠(山崎拓) 전 자민당 부총재를 정동영 통일부 장관에게 보내 북.일 수교협상과 납치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할 정도로 북.일 수교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왔다.

정부도 이같은 고이즈미 총리의 입장에 대해 적극 환영 의사를 밝히는 한편, 협력.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요코타 메구미 가짜유골 사건으로 골이 깊어진 북.일 관계를 복원하기가 쉽지 않고, 대북 협상채널인 일본 외무성이 당분간 ’관망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는 것.

방송은 “야당인 민주당이 정권을 장악할 경우 북한도 새로운 파트너를 상대하게 된다는 점에서 일본과의 파이프를 회복하기 위해서 상당한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민주당 의원 가운데 과거 사회당 출신 의원들이 대거 포진한 점으로 미뤄 민주당 정권이 장악하면 의외로 북.일협상이 급물살을 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방송은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