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자민당, 대북 제재조치 반년 연장 승인

일본 자민당은 4일 외교관계 합동부회를 열고 북한선박 전면 입항금지와 전 품목 수입금지 등 오는 13일로 기한이 만료되는 대북 제재조치를 반년간 연장하는 정부 방침을 승인했다.

이와 관련, 마치무라 노부타카(町村信孝) 관방장관은 지난달 30일 “납치문제에 아무런 진전이 없어 제재를 철회하거나 완화할 만한 객관적인 상황이 아니다”며 정부로서 제재를 계속할 것임을 밝혔었다.

자민당 내에서도 북한의 납치 문제와 핵문제를 진전시키기위해서는 압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대세를 이루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7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보복으로 특정선박입항금지특별조치법에 의거해 화객선 만경봉호의 입항을 금지한데 이어, 같은 해 10월 핵실험 강행 후 선박 입항과 수입의 전면 금지, 사치품 수출 금지 등의 추가 제재조치를 취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