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자민당대표단 방한, ‘납북공조’ 추진

일본 집권 자민당 의원들이 조만간 방한, 한국 국회의원들과 ’납치문제 공조’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현지 언론이 19일 보도했다.

아이자와 이치로(逢澤一郞) 자민당 납치문제대책본부장은 이날 열린 대책본부 회의에서 DNA 감정 결과 납치피해자인 요코다 메구미의 남편이 한국인 납북피해자일 가능성이 높다고 판명된 만큼 한국 국회의원들과 공조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최근 도쿄에서 열린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과의 회담에 언급하며 “김 부상이 ’납치문제는 해결됐다’는 주장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