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의 정책전환 없으면 北 불능화 보류”(

북한은 일본이 대북 적대정책을 전환하지 않으면 핵시설 불능화를 보류할 것이라고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18일 보도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선신보는 이날부터 시작된 베이징(北京) 6자회담 소식을 전하는 ‘관건은 미.일의 정책전환의지’라는 기사에서 “현 시점에서 조선이 주장한 ‘2.13합의의 완전한 이행’의 최대 장애는 일본의 구태의연한 태도”라며 이같이 예상했다.

신문은 “일본의 대조선 정책은 2.13합의와 대치되는 것”이라며 “주변에 자기 나라를 적대시하면서 ‘압력강화’를 부르짖고 있는 나라가 존재하고 있는 상황에서는 조선도 자위적 핵억제력의 생산기지를 ‘무력화’하는 조치를 계속 보류할 수 밖에 없다”고 전망했다.

신문은 또 북한의 핵시설 가동의 중단은 “적대국들의 의무이행에 대응한 것”이고 “핵시설의 무력화(불능화)를 포함한 2.13합의의 완전한 이행에 대한 전략적 결단을 내렸다는데 대한 방증 자료”라며 “조선은 앞으로 자기들의 결단에 상응한 적대국들의 전략적 결단을 확인하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이런 관점에서 미국과 일본의 대북 정책전환이 2.13합의 이행의 초기조치를 넘어 불능화 단계로 가기 위한 전제조건임을 거듭 강조하면서 특히 일본의 ‘대북 적대정책’을 집중 제기했다.

신문은 미국의 대북정책에 대해선 “미국은 일단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고 있다”며 “방코 델타 아시아(BDA) 문제로 인해 2.13합의 이행이 수개월간 미뤄졌지만, 미국 정부의 적극적인 개입으로 동결자금의 해제가 이루어지게 되자 조선은 2월의 6자회담에서 약속한 기간과 순서보다 앞당겨 자기 의무를 이행하는 ‘선의의 입장’을 표시했다”고 말했다.

신문은 그러나 조총련 중앙회관 강제경매 추진 등을 들어 “조(북)일관계는 ‘최악의 폭발계선(직전)'”이라고 규정하고 “6자 단장회담을 앞두고 조선이 미.일에 대한 요구를 병렬적으로 언급한 것은 주목되는 대목”이라고 말해 6자회담에서 북한이 일본의 대북 정책을 핵심 쟁점으로 부각시킬 것임을 예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