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의원 대규모 방한, 황장엽 면담계획

황장엽 북한민주화동맹 위원장은 지난 20일 오후 시내 모처에서 일본 민주당 의원들을 만나 황 위원장의 일본 방문 및 자민당 ‘북한인권법’추진에 관해 논의했다.

이번 황위원장과의 면담에는 <두리하나선교회> 천기원 대표, 일본 민주당 나카가와 마사하루, 마시코 데루히코, 스에마쓰 요시노리 의원 등이 참석했다.

면담을 마친 천 대표는 “일본 의원들이 황위원장을 일본에 초청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며 “황 위원장도 초청을 흔쾌히 수락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한국정부가 신변 안전 문제로 황위원장의 일본방문을 허락하지 않을 경우 일본 의원들 다수가 한국을 방문해서 황위원장을 만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는 이야기가 오갔다”면서 “조만간 일본 의원들과 교류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천 대표는 “황위원장이 북한 핵의 위험성을 경고하며 좀 더 서방과 일본이 강력하게 북한 핵문제와 인권문제에 접근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북한의 참상과 탈북자의 현실도 설명하면서 북한인권법안 추진을 지지한 만큼 일본 정계에서도 좀더 탄력을 받지 않겠냐”고 말했다.

이번 면담은 <두리하나선교회> 천기원 대표 주선으로 이루어졌다.

신주현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