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상 “일·북 실무회의 성과위해 노력할 터”

마치무라 노부타가(町村信孝) 일본 신임 외상은 31일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일.북 관계정상화 실무그룹회의(9.5~6.몽골)에서 성과를 거두기 위해 노력할 것임을 밝혔다.

마치무라 외상은 이날 모스크바를 방문중인 송 장관에 전화를 걸어 이 같은 입장을 밝혔고 이에 대해 송 장관은 “일.북관계 발전을 지지하며 한국으로서도 양측간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도록 협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양측은 또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 방향, 북핵문제 해결 및 동북아의 평화.안정 확보를 위한 방안들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아울러 두 장관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기(9.4~9.9.시드니) 중 만나 양국 관계 강화 방안에 대해 구체적 논의를 진행키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