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상 “북핵문제 인내 한계”

마치무라 노부타카(町村信孝) 일본 외상은 4일 북한의 6자회담 복귀 거부에 대한 인내가 한계수위에 달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몇 분기내로 매우 낙관적인 견해가 있고 아마 나름대로 그같은 판단의 근거가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일본 정부는 너무 낙관적이지도 않고 너무 비관적이지도 않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조만간 우리는 인내의 한계에 도달할 것”이라며 “시간의 흐름은 북한의 핵무기 개발을 도와줄 것이다. 우리는 이 문제를 긴급한 문제로 다룰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도쿄 로이터=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