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상 “북.미 6자회담 대표 접촉 가능성”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외상은 동북아시아협력대화(NEACD) 참석차 10일 일본을 찾는 미국측 북핵 6자회담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와 북한 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접촉할 가능성이 있다고 9일 밝혔다.

아소 외상은 이날 공영방송 NHK의 보도 프로그램에 출연해 북.미 대표의 접촉 가능성에 대해 “직접 어디선가 하는 장면도 있을지 모른다”고 말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그는 또 북.일 접촉에 대해서는 “대화를 계속해갈 것”이라며 시점은 “10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계관 부상과 일본측 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 (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 대양주국장은 이미 8일 한 차례 만났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