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상, “對北 압력정책 검토중”…”대화만으로 성과 없어”

일본 정부는 대북(對北)압력 강화방안을 구체적으로 검토중이라고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이 19일 밝혔다.

아소 외상은 NHK 좌담 프로그램에서 북.일 양자협의 납치문제 협의가 별다른 성과없이 끝난데 대해 “북한에 대해서는 대화만으로는 성과가 나오지 않는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현재 각 부처가 어떤 압력을 가할 수 있을지 안을 마련중”이라고 밝히고 “앞으로 그것을 어떻게 실행하느냐가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과의 관계에 대해 “고이즈미 총리의 야스쿠니신사참배만이 문제는 아니다”라면서 “중국과 일본의 경제력이 대립하면 관계가 안정될 수 없다. 야스쿠니는 단순한 상징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자신의 야스쿠니참배여부에 대해서는 “개인의 신조와 (외상의) 입장은 어렵지만 개인의 이익보다 국익이 우선한다”고 말해 참배유보 가능성을 내비쳤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