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상, 對北협상 ‘행동 대 행동’ 원칙강조

일본의 고무라 마사히코(高村正彦) 외상은 11일부터 이틀간 베이징(北京)에서 열리는 북한과의 양국 정부간 공식 실무자 협의와 관련해 ‘행동 대(對) 행동’ 원칙을 강조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11일 보도했다.

고무라 외상은 10일 기자회견에서 “상대방이 크게 한발 내디뎌 구체적인 행동을 취한다면 우리 쪽도 크게 내딛는 구체적인 행동을 취할 것이다. 상대의 행동이 작으면 우리도 작게 나갈 것이다”며 최대 현안인 납치문제의 진전 여하에 따라 제재조치 완화 등을 검토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그러나 납치문제에 대해 “피해자가 곧 귀국할 수 있을 것이라는 낙관적인 견해는 가질 수 없다. 뭔가의 진전을 강력히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몽골에서 열린 6자회담 북일국교정상화 워킹그룹 제2차 회의에 이어 9개월여만에 재개되는 이번 공식 대화에서는 납치문제와 함께 ‘과거 청산’ 등의 현안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납치문제에 관한 북한의 대응이 주목되고 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관계 소식통을 인용, 북한측이 이번 협의에서 일본항공 여객기인 ‘요도호’ 납치범의 인도 등을 제안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미국이 요도호 납치범 문제를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 이유의 하나로 삼았기 때문에 이번 협의에서 이 문제의 진전을 통해 미일 양국과의 관계를 동시에 진전시키려는 의도를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북한이 요도호 납치범 카드를 통해 일본 정부의 대북 제재조치 완화와 인도적 지원의 근거를 마련, 납치문제에 대한 추궁을 누그러뜨릴 생각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일본측에서는 요도호 납치범 송환을 납치문제의 진전으로 볼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12일까지 열리는 이번 북일 공식 실무자 협의에는 일본측에서 6자회담 일본 수석대표인 사이키 아키다카(齊木昭隆)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북한에서는 송일호 조일국교정상화 교섭 담당대사가 각각 참석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