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상 “北 핵불능화 중단, 납치 재조사 영향없다”

북한의 핵 불능화 중단 조치가 북한과 일본의 일본인 납치 문제 재조사 합의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고무라 마사히코(高村正彦) 일본 외상이 29일 밝혔다.

고무라 외상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의 핵 불능화 중단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한 재조사에 정식으로 착수하면 대북 제재 중 일부를 해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조사 권한이 있는 조사위원회를 발족시키면 조사가 (정식으로) 시작된 것으로 보고 우리가 (북한에) 약속한 것을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무라 외상은 북한의 핵 불능화 중단에 우려를 나타내면서도 “(핵 불능화 중단조치가) 일본과 북한의 전반적인 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지 단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북한의 핵 불능화 중단이 양국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과 일본 양국은 이달 초 북한이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한 재조사를 가능한 한 가을까지 완료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