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상 “北 위성발사도 안보리 결의위반”

나카소네 히로후미(中曾根弘文) 일본 외상이 지난 1일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와 베이징에서 가진 회담에서 북한의 위성 발사 움직임과 관련, “(북한으로부터) 인공위성 발사라는 설명이 있었지만 이는 명백히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반된다”고 밝혔다고 일본 언론이 2일 보도했다.

나카소네 외상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 준비에 대해) 강력히 자제를 요구한다. 중국측도 자제를 요구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발사하지 않도록 (중국과 일본이) 북한에 대해 촉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가 북한이 위성 발사라는 명목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면서 국제사회의 제재 가능성을 공식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원자바오 총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북한에 발사 자제를 요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전했다.

유엔 안보리는 2006년 7월 북한의 탄도미사일 대포동 2호 발사 이후 북한에 미사일 발사 중단을 요구하는 것과 동시에 유엔 가맹국에 미사일 관련 물자나 기술의 북한 이전 저지를 요구하는 결의를 채택한 바 있다.

또 같은해 10월 북한의 핵실험에 따른 결의에서도 북한에 미사일 폐기를 요구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