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상 “北 양보 없으면 회담 중단될 수도”

일본의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은 19일 북한이 6자회담에서 핵포기에 양보하지 않을 경우 “조기에 회담이 중단될 가능성도 있다. 그렇게 되면 제재를 계속하자는 얘기만 있을 것이다”며 북한을 압박했다.

아소 외상은 또 북한이 6자회담에서 핵 보유국의 지위을 주장하며 일련의 제재조치 해제를 요구하고 있는데 대해 “생각했던 범위내다.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점에는 5개국이 일치하고 있다”며 핵보유국을 전제로 한 회담에는 응하지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는 “의장국인 중국이 가장 북한에 영향력이 있다. 북한에 양보하도록 하지않으면 안된다”며 중국의 조정에 기대감을 표시했다.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 관방장관은 일본 정부의 대응에 대해 “인내심을 갖고 끈기있게 협상에 임할 것이다. 일본은 지금까지 해왔던 대로 주장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시오자키 장관은 북한의 대응에 대해서는 “그동안의 원칙론에다 핵보유국을 들고 나왔다. 매우 유감이다. 생각했던 범위라 해도 다소 진전된 대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