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상 “北이 납치 재조사, 日은 결과 확인”

고무라 마사히코(高村正彦) 일본 외상은 오는 11~12일 중국 선양(瀋陽)에서 열리는 6자회담 북일 국교정상화 실무회의의 최대 쟁점인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재조사와 관련, “조사는 북한이 하고 일본인이 가서 그 결과를 확인하는 것이 당연하지 아니겠느냐”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7일 아사히(朝日)신문 등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해 납치 피해자 재조사는 북한이 실시하고 일본측은 조사 결과의 확인 작업에 관여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아사히가 8일 전했다.

고무라 외상은 “일본측이 납득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북한측이 실시한 재조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메커니즘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실무회의에서는 이를 어떻게 확인할 수 있을지를 확실하게 결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총리도 지난 7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가 납득할 수 있는 방법으로 재조사가 실시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러한 관점에서 협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NHK는 “재조사는 과거에 실시됐던 조사 결과를 토대로 추가적인 조사를 실시하는 것이 아니라 백지 상태에서 다시 조사를 하는 것”이라며 “특히 일본 정부는 북한 상층부로부터 권한을 부여받은 기관이 실질적인 조사를 실시하도록 북측에 요청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NHK는 “일본 정부는 일본과 북한이 공동으로 재조사를 실시하는데 대해서는 ‘북한에서 실시되는 조사에서 일본측이 주도권을 갖는 것은 어렵다’는 이유로 부정적이며, 오히려 북한이 실시하되 일본측은 엄밀한 조사를 요구하는 쪽이 더 좋은 방법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